디노를 향해 햄버거 메뉴

목차

    반응형

    삼성전자 주가 전망

    삼성전자 주가 가 2020년 국내증시를 뜨겁게 달리고 장을 주도했던 대장주들이 올해는 힘을 못 쓰고 있습니다. 9월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9월 들어 시가총액 1~10위 기업 중에서 가장 낙폭이 컸던 삼성전자 주가 는(1.3%)와 LG화학(1.58%)이 소폭 상승한 것을 제외하면 나머지 10개 중 8개 종목은 주가가 일제히 하락한 것으로 나타 났습니다. 이는 지난 9월 13일 이후 외국인투자자가 유가증권마켓에서 강한 수급을 보이지만 매수세가 집중됐던 삼성전자 주가를 빼고는 뚜렷한 주가 상승이 나타나지 않고 있어, 언제쯤 대형주가 다시 돌아올 수 있을지 시장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내년 상반기에 실적이 반등할 경우에는 연내에 대장주들이 다시 상승세를 올라 탈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지만 대형주들의 실적 전망 반등은 아직까지도 불투명하다. 단기적으로는 삼성전자 주가 국내의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의 올 해 4분기 실적 전망은 근 한 달 사이에 계속적으로 후퇴하고 있는 상황 입니다. 무엇보다도 메모리 반도체와 자동차, 그리고 인터넷 등 국내의 대표 업종들을 둘러싸고 있는 예상치 못한 악재들이 겹치면서 실적 전망이 줄줄이 하향되고 있습니다. 9월 27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의 말에 의하면 시가총액 1위~10위 기업들의 4분기 영업이익 전망 총합은 지난 8월 말 이후 한 달 동안에 1.4% 하향한 것으로 나타 났습니다. 특히삼성전자 주가 와 SK하이닉스의 올해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이 기간동안 각 0.7%, 5.5% 감소했다. 또한 다음달로 예정된 삼성전자 주가 와 SK하이닉스의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언급될 예정인 4분기와 내년의 실적 가이던스도 중요한데, 연말에 소비시즌이 돌아오면 반도체 업체들에 대한 전망이 다시 긍정적으로 돌아 설 수 있는데 이러한 흐름에 주목해야 할꺼 같습니다.

     

    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사진
    삼성전자 주가

    삼성그룹 ETF 를 샀더라면..

    삼성전자 주가 가 여전히 '7만전자'에 머물러 있습니다. 연초 삼성전자를 사들인 개미들의 수익률은 마이너스 상태 입니다. 반면 삼성전자 주가를 비롯해 삼성그룹 관련주에 분산투자하는 ETF 수익률은 대부분 플러스를 기록 중입니다. 21일 삼성전자 (79,200원 상승400 0.5%)는 전일 대비 1000원(1.30%) 오른 7만8100원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반도체 업종에 대한 전망치가 개선되면서 저점을 찍고 반등하고 있지만 아직 갈길이 멀것 같습니다. 지난 8월 글로벌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는 '메모리, 겨울이 오고 있습니다'는 제목의 보고서에서 "메모리 반도체 공급이 수요보다 많아 3분기부터 업황이 크게 나빠질 것"이라며 한국 메모리 반도체 기업에 비관적 전망을 내놨다. 삼성전자 주가 주당 9만원을 웃돌던 연고점 대비 24% 내린 수준이다. 하지만 모건스탠리 전망과 달리 삼성전자 주가 는 지난 3분기 반도체 사업부에서 영업이익 10조원을 올리며 건재함을 보여줬다. 반도체 업황 우려가 시장에 전해지면서 삼성전자 주가 도 한동안 약세를 보였습니다. 지난 10월에는 올해 처음으로 6만원대까지 빠졌다. 반도체 업황 전망이 개선되면서 주가도 반등을 꾀했다. 하지만 개미들의 수익률은 여전히 마이너스다. 특히 지난 1월에는 개인 투자자의 순매수세가 거셌다. 이른바 '동학개미운동' 열풍이 불면서 투자를 하지 않던 이들도 주식시장에 발을 들였습니다. 이 한 달 동안에만 개인은 삼성전자 주가 를 10조1564억원 사들였다. 이 기간 국내 주식 ETF 평균 수익률(3.73%)도 웃돈다. 지난 10월 기준 이 ETF 포트폴리오 구성 종목 상위 10위권에는 삼성전자 주가 가 포함되지 않았다. 삼성그룹 상장 계열사 종목을 비슷한 비율로 투자하는데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종목은 삼성중공업(6.95%)이고 호텔신라(6.92%), 삼성증권(6.89%)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1년 전 대비 10.06%의 수익률을 낸 'KODEX 삼성그룹 (9,995원 상승40 0.4%)' 또한 삼성전자(22.02%)가 아닌 삼성SDI(27.45%) 비중을 가장 크게 잡았습니다. 이어 삼성바이오로직스(11.62%), 삼성물산(6.59%), 삼성엔지니어링(5.25%) 등이다. 'KINDEX 삼성그룹주SW'의 경우 삼성전자와 삼성SDI를 각각 24.26%, 23.78% 담았습니다. 이 기간 삼성전자 주가 가 5.61% 오른 데 반해 이 ETF는 13.60%로 삼성그룹주 ETF 중 가장 높은 수익률을 올렸습니다.

     

     

    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사진
    삼성전자 주가

    개미들의 매수 고민

    3/4분기 배당락일이 다가오는 현재 삼성전자 주가 에 대해 개미들은 현재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작년처럼 파격적인 수준의 특별배당금을 기대하여 올 해 연말까지 조금씩 사모을 것이라는 의견과, 이제는 7만전자에 지쳐 이 기회에 털고 나오겠다고 이야기 하고 있습니다. 올해 3·4분기 배당락일은 9월 29일, 배당기준일은 9월 30일이다. 12월 결산법인의 배당과 같은 주주 권리 확보를 위해서는 배당기준일의 이틀전에, 배당락의 하루전인 이날까지 주식을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 9월 28일 한국거래소에 의하면 삼성전자 주가 는 전일에 비해 1,400원(1.80%) 소폭 떨어진 7만6,300원에 거래를 마쳤고 삼성전자 우선주도 거래 전일보다 400원(0.56%) 하락한 7만160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반면 배당락일을 앞두고 이들은 주가가 하락한 것을 보며 개미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주가 배당을 받기 위해 매수세가 몰리게 되면 주가가 상승해야 하지만 오히려 하락했다는 것도 주가반등에 대한 기대감이 낮은 심리에서 나온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증권업에서도 최근 외국인 매수세 유입에도 반도체 경기상승에 대한 기대감이 약하기 때문에 주가반등은 기대하기 어렵다는 분위기다. 인터넷 주식투자 커뮤니티에서도 '배당락 앞두고 최소한 오늘이라도 오를 줄 알았는데 정반대로 갔다'고 하고, '1년째 삼성전자 주가가 지지부진해서 털고 가는 경우가 많다' 등의 글이 올라오기도 했지만 '배당의 꽃인 연말 배당인데 특별배당금을 기대하며 연말까지 저점에서 계속 매수하겠다'. '아직 수익률 마이너스 7%인데 예수금을 털어 매수했다'는 글들도 보이고 있습니다. 반면 삼성전자는 지난해 12월 28일 연간 실적과 함께 새로운 주주환원 정책을 확정해 발표했는데 남은 재원을 특별 배당 형태로 주주에게 환원하며 2023년까지 3년간 정규 배당 크기도 연간 9조6000억원에서 9조8000억원으로 늘리겠다고 밝히기도 했었 습니다.

    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사진
    삼성전자 주가

     

    반응형
    댓글 0
    위쪽 화살표
    도움이 되었다면 공감(하트)과 댓글을 부탁드려요.
    로딩바